2019년 5월 27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NEWS
  • >
  • 이슈
  • >
  • 제약업계 악몽의 12월…경남제약 이어 동성제약 상장폐지 ‘위기’

제약업계 악몽의 12월…경남제약 이어 동성제약 상장폐지 ‘위기’

식약처, 동성제약 주가조작 등 혐의 ‘압수수색’ 나서

[한국의학뉴스=최율리아나 인턴기자] 최근 회계처리 위반 등의 이유로 상장폐지가 결정된 경남제약 사태 이후 국내 제약업계가 좌불안석인 가운데 이번에는 환(丸)약 형태의 소화제로 알려진 정로환의 판매 제약사인 동성제약이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압수수색과 함께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17일 의사와 약사를 상대로 불법 리베이트에 나선 혐의로 동성제약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국내 제약사가 불법 리베이트로 압수수색을 받은 사례는 지난해 11월 안국약품 이후 1년 만이다.

식약처 중앙조사단은 이날 동성제약이 의약품 납품 조건으로 병원 의사들에게 거액의 뒷돈을 제공한 정황을 포착하고 회사 거래 장부 일체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에 앞서 감사원은 동성제약을 비롯한 5개 제약사가 총 270억원 규모의 리베이트를 의사와 약사들에게 제공했다는 의혹과 함께 5개 제약사에 대한 자료를 집중 검토했으며 첫 번째 케이스로 동성제약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동성제약 뿐 아니라 국내 크고 작은 제약사 영업 임원들로부터 약품 구매를 위해 향응 등 접대는 물론 뒷돈까지 챙기는 행위가 여전히 기승하고 있다.”면서 “제약사 몇 곳에 대한 압수수색이 아닌 대형 약국과 병원에 대한 전방위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귀띔했다.

한편 불법 리베이트 등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된 동성제약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면 상장폐지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제로 경남제약이 49억 원대 분식회계 혐의가 밝혀지면서 기업심사위원회가 상장폐지를 결정한 만큼 동성제약 역시 상장폐지 칼날을 비켜 가기 힘들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식약처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이날 동성제약은 시간외 거래에서 종가 대비 9.90%(1900원) 하락한 1만 7300원에 장을 마감했으며 시간외 거래량은 13만 6967주로 거래대금은 24억원에 그쳤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