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7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Top
  • >
  • 대한의사협회 “검증안된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반대”

대한의사협회 “검증안된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반대”

  • | 최율리아나 기자
  • 2018-12-01
  • NEWS, Top

“추나요법, 동맥경화환자 시술시 척추동맥 손상 사망 우려”

[한국의학뉴스=최율리아나 인턴기자] 한의사가 신체 일부분을 이용해 환자의 관절과 근육, 인대 등 근골격계를 교정해 치료하는 이른바 ‘추나(推拿)요법이 내년 3월부터 건강보험에 적용되면서 시술받는 환자들의 비용 부담이 감소될 전망이다.

한방의 추나요법이 건강보험에 적용되면서 근골격계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한의원에서 추나 치료를 받을 경우 최소 1만원에서 최대 3만원까지 보험 혜택을 받게됐다.

추나요법은 그동안 한의원 등에서 보험적용에서 배제돼 환자들의 부담감이 높았었다. 때문에 내년 3월부터 보험이 적용되면 그만큼 환자들의 부담도 덜게 돼 한방의 추나요법 시술을 받게 될 환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3월부터 한의원의 추나요법 급여화가 본격적으로 실시돼 환자들 입장에서는 호기가 될 전망이지만 정작 양방계는 추나요법 시술에 따른 부작용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며 시행을 앞두고 있는 추나요법 급여화를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국민 건강권과 향후 건강보험 재정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한방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혀화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이를 재검토 해줄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한방의 추나요법 급여화를 규탄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통해 “추나요법원 현재 세계 물리치료 학회의 의료행위 항목에 등재돼 있지 않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한의학연구원 보고서 역시 근골격계 통증 치료에 추나요법이 효과가 있다 보기 어렵다고 적시한 바 있다.”며 추나요법 급여화에 앞서 검증과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추나요법을 동맥경화환자에게 잘못 시술할 경우 척추동맥 손상에 의한 사망이나 늑골 골절 등 심각한 부작용 역시 배제할 수 없고 사지마비 및 하지마비 등 부작용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의협측은 “무엇보다 추나요법 시술 과정에서 부작용 등에 의한 응급상황 발생 시 한의사가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를 할 수 있는 자격이 없어 환자 건강권에 심각한 위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근골격계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치료 접근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현행 불합리한 물리치료 기준을 즉각 개선하고 효율적인 방향으로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야 한다는 입장도 재차 내비췄다.

의협 관계자는 “현행 한방의료행위의 건강보험 급여 원가보전율이 104.4%인 상황에서 검증안된 추나요법 급여 수가를 자동차보험 수가보다 높은 수준인 1000억원 규모로 투입하기 보다 물리치료 기준을 완화해 고령화로 인해 증가하는 근골격계 환자들의 건강권 확보에 재정을 투입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