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1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한의협 “한의사 폄훼 의협…너나 잘 하세요”

의료사고 범죄 침묵하는 의협 이중적 행태 ‘규탄’

[한국의학뉴스=송협 선임기자] 국민건강증진을 강조하면서도 자신들의 입장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하고 나선 한의계와 양의계의 진탕 싸움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최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도 넘은 한의계 비난과 잘못 사죄 않은 양의계에 한의사는 분노한다.’는 제하의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의사협회의 치부를 들춰내며 말 그대로 날선 칼날을 세웠다.

한의협은 최근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한 양의계(이하 대한의사협회)를 겨냥해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부도덕한 의료사고와 범죄행위에 대해 대국민 사과는 물론 재발방지 없이 ‘모르쇠’로 일관하며 ‘수가 정상화’ ‘급여기준 현실화’ 등 양방의료계의 이익 챙기기에만 급급하다고 일갈하고 나섰다.

한의협은 2만 5000명의 한의사 일동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양의사들의 의료사고와 범죄행위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면서도 국민건강증진에 매진하고 있는 한의약에 대해 폄훼와 음해를 일삼는 양의계의 이중적인 행태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아울러 지금까지 기득권을 쥐고 의료를 독점해 온 기형적인 양의계의 갑질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국민의 진료선택권 보장과 진료편의성 증진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 근보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달라며 정부를 압박하기도 했다.

최근 의협이 개최한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채택한 결의문에 대해서도 의료인 직역인지 의심스러울 만큼 허탈하다는 입장을 내비췄다.

한의협은 “의협이 채택한 결의문에는 양방 병의원 내 감염사고와 의료사망사고, 대리수술과 마약류 불법 투약 등 범죄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나 재방방지책에 대한 주장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있다면 이날 총회에서 대국민 사과 등을 통해 성숙한 의료인 직역의 모습을 보여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의협은 이어 “하지만 의협은 이 같은 국민들의 바램에도 불구하고 ‘진료수가 정상화’와 ‘급여기준의 현실화 및 자율성 보장을 위한 심사기준과 심사제도 혁신’ 등 의사들의 권익증진과 직결된 사안에 대한 목소리만 높였다.”고 질타했다.

여기에 의사가 아닌 의료기기업체 직원에게 대리로 수술을 맡겨 환자가 목숨을 잃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술실 내 CCTV 설치는 반대하면서도 응급실 등 의료기관 내 폭력행위 근절을 위한 특단의 조치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는 주장만 결의문에 포함시켰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한의협 관계자는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난 5월 한의약 폄훼와 말살을 위한 ‘한방특별회비’로 10억원 가까운 예산을 편성해 빈축을 샀던 양의계가 이번 임시대의원총회를 통해 국민이 원하는 한양방의 상생이나 의료인간희 화합 대신 ‘한의약 죽이기’를 다시 거론했다.”며 성토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관계자는 “대한한의사협회 2만5천명의 한의사 일동은 전 세계가 인정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한의약에 대한 폄훼와 억지궤변을 중단할 것을 양의계에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한방특별회비로 명명된 10억원의 예산을 한의약 말살에 낭비 말고 의료사고 예방과 병의원 감염관리체계 강화, 대리수술과 같은 범죄행위 재발방지 교육을 위해 사용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대한한의사협회 2만 5000명 한의사 일동은 양의계가 한의계 비방을 멈추고 전향적이고 이성적인 모습을 기대하지만 이를 저버리면 양방의료계의 의료독점을 철폐하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통해 투쟁에 나서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표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