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3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뉴스
  • >
  • 이슈
  • >
  • 대한약사회 “편의점의 의약품 판매…국민 건강 위협”

대한약사회 “편의점의 의약품 판매…국민 건강 위협”

조찬휘 약사회장 “촛불민심 문재인 정부…국민 건강 보호 정책 의문”

[한국의학뉴스=송협 선임기자] 현재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이른바 ‘편의점 상비약’이 자칫 오남용에 따른 국민 건강이 위험할 수 있다며 편의점의 판매약 품목 확대 반대를 위한 집회가 열렸다.

대한약사회는 29일 서울 중구 청계광정에서 정부의 편의점 판매약 품목 확대 저지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37도를 웃도는 땡볕에도 3300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국민건강수호 전국약사 궐기대회’에서 약사회는 ▲일반약 편의점 판매 중단 ▲공공심야약국 도입 등을 요구하며 뜨거운 열기 가득한 거리로 나섰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약사들은 ▲편의점약 확대하면 약화사고 증가 ▲약사직능 말살기도 8만 약사 분노한다 ▲대면원칙 무시하는 화상투약기 철회 ▲편리성만 추구하다 국민건강 절단 등의 구호를 외치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날카로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찬휘 대한약사회 회장은 “약사 사회가 편의점 판매약 확대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을 훼손하려는 정부를 규탄하기 위해 지난 궐기대회를 개최했지만 정부는 여전히 국민 건강과 안전은 안중에도 없는 듯 보인다.”고 질타했다.

조 회장은 또 “촛불민심으로 교체된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한 정책을 제대로 펴고 있는지 그리고 적폐는 청산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면서 “약사직능을 침해하고 훼손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우리 약사사회는 굳건하게 저항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시사했다.

한편 연일 폭염에도 불구하고 3000명의 이상 약사들이 거리로 뛰쳐나와 반대의 목청을 높이고 있는 ‘편의점 판매약 제도’는 지난 2012년 이명박 정권 말기부터 24시간 운영하고 있는 편의점에서 의약품 판매를 허용했다.

이에 앞서 대한약사회외 산하 시도지부 임원 1000명은 지난해 12월에도 ‘편의점 판매약 확대’ 반대를 위한 청와대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약사회는 ‘대통령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편의점약 판매 확대안을 “유통재벌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도입한 적폐 정책”이라고 규정하고 편의점약 판매 정책의 철회를 요구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