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3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뉴스
  • >
  • [한국의학뉴스]고대의대, 장내 미생물 불균형에 따른 만성질환 기전 세계 최초로 제시

[한국의학뉴스]고대의대, 장내 미생물 불균형에 따른 만성질환 기전 세계 최초로 제시

[한국의학뉴스=김영진 기자]고려대 의대 의과학과 김희남 교수가 항생제 남용으로 인한 장내 미생물 불균형이 만성질환을 일으키는 기전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항생제는 세균 감염 치료를 위해 필수적인 의료 방법이지만 세균과 장내 유익균도 함께 죽여 고혈압, 당뇨, 아토피 피부염 등 각종 만성질환에 취약하게 만드는 치명적인 부작용을 발생 시킨다. 학계는 지난 10여 년 간 연구 끝에 장내 미생물 불균형이 만성질환의 중요한 근원이라는 사실은 밝혀냈으나 현상에 대한 기전은 찾지 못했다.

이에 김희남 교수는 박사후 연구원 이효정 박사와 함께 장내 미생물에 일어나는 생리적 반응이 항생제에 의해 초래된 불균형을 고착시키는 중요한 원인이라는 의견을 처음으로 제시했다.

본 연구에 따르면 장내 미생물이 항생제에 노출되면 생존을 위한 긴축반응(stringent response)을 일으키는데, 그 결과 항생제에 내성을 갖는 세균들이 늘어나 장내 미생물 구성에 심각한 왜곡현상이 생길 수 있다. 또한, 항생제 내성 세균들은 대부분 돌연변이(mutation)를 보유하고 있고 항생제가 존재하지 않더라도 오래 유지되는 성질을 보이기 때문에 왜곡된 미생물 구성이 쉽게 회복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김교수 연구팀이 규명한 장내 미생물 긴축반응을 통해 지금까지 미생물의 구성변화에만 국한돼 있었던 관련 연구 분야를 넓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장내 미생물과 만성질환간의 관계를 규명하는 데 있어 생리학적 연구가 필수적이라는 새 방향을 제시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