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6일
  • rss
  • weibo
  • nico
  • baidu
  • baidu

한국콜마, 국내최초 간염치료제 홍콩 정부입찰 선정

[한국의학신문=황선영 기자] 한국콜마가 국내 제약사 최초로 중국 홍콩 정부의 의약품 공개입찰에 성공하면서 국내 제약 수출 포문을 열었다.

한국콜마는 홍콩 정부의 간염 치료제 공개입찰에 선정돼 오는 7월 600만정 수출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총 4000만정을 홍콩 국공립 병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에 수출하게 된다.

이번 입찰은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인증기관인 cGMP, EU-GMP,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국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2014년 한국이 PIC/S에 가입한 후 한국콜마가 국내 제약사 최초로 PIC/S 지위를 활용한 홍콩 정부입찰에 성공했다.

지난해 4월 시작된 입찰공고 과정에서 오리지널 제약사를 비롯한 전 세계 11개 제약사들이 참여했다.

이번 입찰은 홍콩 정부 차원의 입찰인만큼 매우 까다로운 인허가 심사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정부는 검증 결과 한국콜마가 생산한 제품의 품질과 경쟁력을 가장 높이 평가했다.

표문수 한국콜마 해외제약팀 이사는 “홍콩에서 한국콜마 제약 신공장을 방문해 직접 생산라인을 점검하기도 했다”며 “한국콜마의 높은 의약품 품질관리 수준과 적기 생산 공급능력이 오리지널 제약사를 포함한 타 제약사를 제치고 낙찰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 따라 한국콜마는 홍콩 정부 입찰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로컬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각기 다른 인허가 절차와 판매망을 구축해야 했던 것과 달리 대정부 수출을 활성화 하면 대규모 수출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다는게 회사측의 입장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